작성자 나그네
작성일 2021-01-06 (수) 16:59
   
IP: 119.xxx.121
사자성어(2101~2110)

兎走烏飛(토주오비) 달에는 토끼가 살고, 해에는 까마귀가 산다 말에서 세월이 빨리 간다.

 

吐盡肝膽(토진간담) 솔직한 심정을 속임 없이 모두 말함

 

吐哺握發(토포악발) 밥을 먹거나 머리를 감을 때 손님이 오면 밥은 뱉고, 머리는 쥐고 바로 나가 마중한다는 뜻

 

通管窺天(통관규천) 붓 대롱을 통해서 하늘을 엿본다.

 

痛入骨髓(통입골수) 원한이 깊이 사무쳐 골수에 맺힘

 

投瓜得瓊(투과득경) 오이를 주고 구슬을 얻다(사소한 선물을 주고 값비싼 답례품을 받다)

 

投鼠忌器(투서기기) 쥐를 잡으려다 그릇을 깨뜨린다. 큰일을 그르칠까 염려되어 그렇게 하지 못함.

 

投鞭斷流(투편단류) 채찍을 던져 강의 흐름을 막는다는 뜻으로 병력에 있어서의 강대함을 비유한 말

 

投筆成字(투필성자) 글씨를 잘 쓰는 사람은 붓을 아무렇게나 던져도 글씨가 잘 써짐.

 

特立獨行(특립독행) 의지하지 않고 자립하여 홀로 행한다. 남에게 굴하지 않고 소신대로 행동함.

  0
3500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이것만은 꼭 지켜주세요! 나무꾼 2016-04-30 1458
668 사자성어(2121~2130) 나그네 2021-01-22 26
667 사자성어(2111~2120) 나그네 2021-01-10 33
666 사자성어(2101~2110) 나그네 2021-01-06 34
665 사자성어(2091~2100) 나그네 2020-12-25 46
664 사자성어(2081~2090) 나그네 2020-12-16 37
663 소중한 추억입니다 김순자 2020-12-13 37
662 사자성어(2071~2080) 나그네 2020-12-08 40
661 사자성어(2061~2070) 나그네 2020-11-30 48
660 사자성어(2051~2060) 나그네 2020-11-21 52
659 사자성어(2041~2050 나그네 2020-11-17 54
658 사자성어(2031~2040) 나그네 2020-11-07 62
657 사자성어(2021~2030) 나그네 2020-11-02 73
656 사자성어(2011~2020) 나그네 2020-10-26 75
655 사자성어(2001~2010) 나그네 2020-10-20 85
654 사자성어(1991~2000) 나그네 2020-09-24 92
12345678910,,,42